ID PW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파일업로드 고객센터 Sitemap
  교육매체 구강위생용품 선물세트 치과서식 치과용품 캐릭터 상품 인장상품 서식자료실 샘플신청  
현재위치:  HOME > 치과서식 > 치과도서

덴트포토 케이스북 Vol.02 임플란트 베이직

제품기본정보

덴트포토 케이스북 Vol.02 임플란트 베이직
저자 : 임 필
ISBN : 9788995813239
크기 : 21cm x 29.7cm

배송정보

평균배송일 - 2일
최대배송일 - 5일

판매사/원산지

(주)악어미디어 / 한국

치과와 보건소에 판매되는 제품입니다.
치과회원은 가격을 보시려면 로그인 해 주세요.

일반회원의 경우 크로코사이트에서 구매 가능 ▶

제품 상세설명






치과용 임플란트의 등장으로 인해 20세기 치과계는 획기적인 변화를 이루었습니다. 손상이 되어도 재생을 기대할 수 있는 다른 신체 부위와는 달리 치아의 손상은 재생을 기대할 수 없으므로 수복치료에 의존할 수 밖에 없고, 치아 상실에 이르게 되면 결국 임플란트나 의치 등에 의존해야만 합니다. 따라서, 자연치아와 똑같을 순 없겠지만 가능한 그와 유사한 인공치 아를 만들어내는 것은 우리 치과의사들의 영원한 숙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제 임플란트는 치과계의 보편적인 진료로 자리 잡았습니다. 물론, 여전히 많은 시간과 비용, 그리고 고통이 따르는 어려운 치료 분야이지만 하루가 다르게 임플란트의 발전이 계속되고 있고, 사회적으로도 임플란트 진료를 원하는 많은 국민들을 위해서 제한적이나마 건강보험 적용에까지 이르게 된 것은 더 이상 임플란트가 특수한 진료 분야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많은 치과의사들은 더 나은 임플란트 진료를 위해 매진하고 있고, 좀 더 많은 임플란트 관련 지식과 술기를 익히기 위해 오늘도 동분서주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에 발맞춰, 임플란트 임상에 처음 입문한 치과의사들 또는 임플란트 임상 경험이 적은 치과의사들을 위해서 부족하나마 그동안의 저의 임플란트 임상 경험을 정리하여 작은 임상 증례집을 출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 책은 온라인 커뮤니티 ‘덴트포토’ 에 있는 본인의 케이스북에 포스팅했던 증례들 위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수의 임플란트 식립 케이스나 극심한 골흡수 케이스와 같은 어렵고 보기 드문 케이스는 배제하고, 개원가에서 누구나 많이 접할 수 있는 증례들 위주로 구성하였습니다. 상,하악 소구치 및 대구치 부위의 1~2개 치아 결손의 임플란트 수복 증례 7개와 전치부 치아 결손의 임플란트 수복 증례 3개를 더하여 총 10개의 증례를 선별하였고, 수술부터 보철 수복 종료까지 가급적 각 단계별로 필요한 부연 설명을 덧붙여 구성하였습니다. 10개의 증례 모두가 대부분의 치과의사들이 임상 현장 에서 자주 보게 되는 평범한 증례이므로 임플란트 초심자들에게도 좋겠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증례들이 골이식술 (골유도재생술)을 동반하는 증례들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임플란트 임상 경험은 있으되 골이식술(골유도재생술) 경험이 부족한 치과의사들에게도 유용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치과학에서 임플란트가 차지하는 높은 비중 만큼이나 현재 너무도 훌륭한 임플란트 관련 서적이 많이 출간되어 있습니다다. 이 책은 다른 임플란트 서적과 같이 임플란트학에 대해 전반적으로 서술한 책이 아니라 증례를 진료해나가는 임상가의 관점에서 필요한 조언들로 꾸며져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 깊이 있는 이론이나 장황한 학술적 설명 보다는 눈 앞에 있는 임플란트 환자 진료를 진행해가는 순서대로 꼭 필요한 내용을 짚어주는 선배 치과의사의 작은 조언집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각각의 임상 테크닉을 설명하는 부분에서는 그 이유와 근거를 간단하게 짚고 넘어가는 방식을 취하였기 때문에 기본 원칙을 한번 더 상기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각각의 증례와 증례 사이에는 임플란트 관련 이론들 중에 꼭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내용 들을 요약 압축하여 삽입하였습니다. 너무 많은 이론에 지면을 할애하면 케이스북이란 이름에 어울리지 않을 뿐 아니라 자칫 지루해질 수 있을것 같아서 이론적인 내용은 최대한 요약하여 편집하였으니 혹시 이것만으로 이해가 부족한 분들은 관련 서적이나 논문을 함께 참조하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공부가 필요한 본인이 아직 길지 않은 임상 경력으로 후배 치과의사들에게 조언을 한다는 것이 매우 조심 스럽지만, 그간에 저만의 임상 현장에서 홀로 고군분투해온 외로운 개원의의 경험을 되돌아 보았을 때 선배의 작은 조언 들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후배 치과의사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증례집이 바로 그런 분들에게 조금이나 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 책에 소개한 것과 같은 1~2개 치아 상실 증례의 작은 임플란트 수복이라 하더라도 원칙에 입각한 단계적인 진료를 시행하는 임상 경험이 쌓이게 되면 다수의 복잡하고 난해한 임플란트 케이스들도풀어나 갈 수 있는 능력이 생길 것으로 믿습니다. 현대 사회는 모든 분야가 점점 전문화되어 가고 있고, 치과계만 보더라도 각각의 임상 과목들이 전문화되어 가는 추세입니다. 반면에, 앞으로 또 하나의 중요한 흐름은 각각의 전문 분야들이 서로 조화롭게 융화되어야 최상의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인식의 기반 하에 여러 분야를 통합적으로 바라보는 접근법이 강조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 흐름으로 볼 때, 임플란트학이야말로 치주,외과,보철,교합학 등 여러 임상 분야가 함께 모여야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는 종합적인 치과 임상 과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임플란트 임상을 위해서는 기존의 치과 임상 과목들이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모든 치과의사들은 다시 한번 상기하여야 하고, 그것을 위해서는 일상적인 기본 임상훈련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는 사실을 임플란트 입문자들에게 꼭 강조하고 싶습니다.

저는 이번 증례집 발간을 통해서 비록 작은 책이라 하더라도 하나의 증례를 완성하고 한 권의 책을 만든다는 것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인지 새삼 느낄 수 있었습니다.케이스북이라는 타이틀에 어울리게끔 가급적 많은 임상 사 진들로 구성하려고 노력하였고 그 과정에서 임상 사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보았으며 임상 초년차 선생님들에 게도 기록의 중요성을 꼭 당부하고 싶습니다. 진료 현장에서 임상 사진을 찍고 있는 많은 치과의사들은 공감하겠지만 환 자의 불편감 호소와 한정된 진료시간에 쫓겨가며 임상 사진 기록을 남긴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로 남기는 기록 이상으로 사진 기록은 중요한 작업이며 환자와 치과의사 모두에게 더 나은 진료를 위해서 꼭 필요한 과정임을 말씀드립니다. 물론, 환자의 동의는 당연히 전제되어야 하겠습니다.

앞선 세대의 수많은 임상가들의 자료 축적이 있어야만 나중 세대의 임상가들도 더욱 발전된 임상을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 맥락에서 보면, 비록 작지만 이와 같은 증례집 한 권도 치과임상이라는 큰 집을 짓는데 소중한 벽돌 하나로 쓰일 수 있다는 생각에 큰 보람을 느끼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저를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 하고 싶습니다. 먼저, 이 책에 나오는 한 장 한 장의 임상 사진을 위해서 긴 시간 저의 진료를 잘 참아주셨던 모든 환자분 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저와 함께 진료에 참여해준 우리 치과위생사 식구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저의 첫번째 증례집을 발간하는데 도움을 주시고 한낱 저한테만 소중했던 임상 자료들을 더 많은 치과의사들과 나눔으로써 모두에게 소중한 임상 자료로 거듭날 수 있는 길을 만들어주신 덴트포토 운영자 겸 악어미디어 연구소 소장 심수영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부족한 저의 논문이 세계적인 저널 JOMI 에 실릴 수 있게 만들어주신 가톨릭대학교 임프란트학과 윤현중 교수님께 감사 드립니다. 제가 공부하고 있는 학술그룹 SKCD 의 스승이신 혼다,이토 선생님과 그 가르침을 전달해주시는 이희경,최대훈, 박성철 선생님께도 감사드립니다. 그밖에 많은 가르침과 조언을 주신 여러 치과계 선배님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끝으로, 저의 치과대학 합격을 가장 기뻐하시고서 이듬해 바로 하늘로 떠나 신 아버지와 이후에 홀로 저를 뒷바라지해주신 어머니께 한없이 감사드리며, 항상 물심양면으로 부모님처럼 도와주시는 장인 장모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저의 아내 설미화에게, 주말에 세미나 다니느라 많은 시간을 함께 해주지 못해서 늘 미안한, 세상 하나 뿐인 소중한 딸 지현이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임 필








저자 임 필
NY필치과 원장
원광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가톨릭대학교 임상치과학대학원 졸업
가톨릭대학교 임프란트학과 외래교수
NYU Continuing Dental Educational Program 수료
ICOI (국제구강임프란트학회) Diplomate
대한구강악안면임프란트학회 우수회원
S.K.C.D. (Society of Korean Clinical Dentistry) 이사


















13
73
95
111
129
case 01 하악 제1대구치 Single Implant
case 02 하악 제1대구치 Single Implant
case 03 상악 소구치 Single Implant
case 04 하악 소구치,대구치 Single Implant
case 05 하악 제2대구치 Single Implant
147
175
199
227
257
301
case 06 하악 제1,2대구치 Implant (using Ti-mesh)
case 07 하악 제1,2대구치 Implant (using Ti-mesh)
case 08 전치부 임플란트 (건전 발치와 즉시 식립)
case 09 전치부 임플란트 (Mild Dehiscence)
case 10 전치부 임플란트 (Moderate Dehiscence)
special section Implant Impression













관련상품
배송정보
- 주문합계가 10만원 이상일 경우 배송비가무료입니다. 일반배송비는 박스당 3,000원입니다.
- 도서/산간지역의 경우, 대도시보다 배송이 2~3일정도 추가소요될 수 있습니다.
- 도서/산간지역 배송시, 항공배송 등으로 인해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배송비는 구매자가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 도서/산간지역에서 주문을 하실 경우, 추가적인 배송비 부담여부를 미리 문의하신 후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 불가항력적(일시품절, 제조사 상품수급 문제등)인 사유로 배송이 다소 늦어질 수 있으며 배송이 늦어지는 경우 미리 연락 드립니다.
1) 상품에 하자가 있을 경우 :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교환, 반품이 가능합니다.
2) 상품에 하자가 없을 경우 : 상품 훼손 및 사용을 안할 경우 7일 이내에 교환, 반품이 가능합니다. (단, 왕복배송비는 구매자가 부담합니다.)
  - 이미 상품이 발송이 된 경우에는 취소/반품 접수가 되더라도, 발송된 상품의 배송비는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받아보신 상품 등의 내용이 표시, 광고상의 내용 또는 주문하실 때의 내용과 다를 경우
    (배송된 상품 자체에 하자가 있거나, 배송 중에 상품이 손상된 경우도 포함 됩니다)
  - 환불은 상품반품이 확인된 후에 처리됩니다.
  ※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교환 택배비는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하며 반품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 할 수 있으니 유의
하시기 바랍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고객님이 상품을 사용하거나 일부 소비하여 상품 등의 가치가 크게 감소한 경우
- 시간이 경과되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크게 감소한 경우 (예 : 의류 등 제품이 변색, 오염, 마모될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주소 : 전라북도 익산시 궁동로2길 6 (부송동) 악어미디어ㅣ제품문의 : 063-831-8650ㅣ웹서비스 문의 : 063-831-8651ㅣFAX : 063-831-8652
계좌안내 : 농협 514-01-015113, 국민은행 511701-04-023067 예금주 : (주)악어미디어
사업자등록번호  : 403-81-33470ㅣ통신판매업신고 제 76호ㅣ대표이사 : 이성민ㅣ공정위 사업자정보공개 사이트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서비스 이용에 대한 법적 고지
Copyright ⓒ 주식회사악어미디어 All rights reserved.